더불어 사는 세상, 장기이식 인식 제고 필요
상태바
더불어 사는 세상, 장기이식 인식 제고 필요
  • 김용찬 기자
  • 승인 2019.10.0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사진
사진 / Pixabay

[우먼포스트] 김용찬 기자 = 장기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하는 환자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장기기증을 사전에 약속하는 기증희망서약자 수도 점점 감소한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현재 국내에는 장기기증과 관련된 다양한 기관들이 활동하고 있으며 국민의식 재고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부도 발맞춰 2018년 관련법을 개정했다. 보건복지부는 다음과 같이 금번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의 개정이유를 밝혔다.

장기등의 범위에 ‘발 다리’ 등을 추가하고, 장기 기증 적출 이식 통계의 체계적 작성 관리를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며, 대통령령에 규정되어 있던 일부 사항을 법률에 규정하는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법률 제16256호, 2019. 1. 15. 공포 시행, 제30조의2는 2019. 7. 16.부터 시행)이 개정됨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된 사항을 규정하고 장기이식등록기관 지정신청서 등 관련 서식에 반영하는 한편, 현행 제도의 운영상 나타난 일부 미비점을 개선 보완하려는 것임.

 

. 장기기증과 관련된 질문들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2018년 장기등이식에관한법률이 일부 개정되었다. 개정된 내용은?

 

기존에는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가 신청을 하기 위해서는 부모 등 법정 대리인의 자필 서명과 법정 대리인임을 확인할 수 있는 가족 관계 증명서 등의 서류를 함께 접수해야 가능했다. 하지만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 규칙 개정에 따라 미성년자 기준이 16세 미만으로 낮춰졌다. 따라서 법정 대리인의 서명과 관련 서류가 없어도 신청 가능하다.
   

살아 있는 사람이 기증 가능한 장기의 종류가 추가가 되었나?

뇌사 시 기증 가능한 장기의 종류가 추가되었다. 골수, 안구, 췌도, 소장, 대장, 위장, 신장, 간장, 췌장, 심장, 폐십이지장, 비장, 말초혈, 손ㆍ팔의 기존 장기 등에 발ㆍ다리가 추가되었다. 신장 정상인 것 2개 중 1개, 간장, 췌장, 췌도,소장에서 말초혈과 폐가 추가되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