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 포스트 잇] 국경없는의사회, 서울과 부산에서 구호 활동가 채용 설명회
상태바
[잡 포스트 잇] 국경없는의사회, 서울과 부산에서 구호 활동가 채용 설명회
  • 김준원 기자
  • 승인 2019.11.23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국경없는의사회는 서울과 부산에서 구호 활동가 채용 설명회를 개최한다/국경없는의사회

[우먼포스트] 김준원 기자 =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가 11월 30일(토)과 12월 1일(일) 이틀간 서울과 부산에서 현장 구호활동가 채용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에는 약사 임희정 활동가와 로지스티션 캐틀린 도허티(Kathleen Doherty) 활동가가 참여해 생생한 현장 활동 경험을 공유하며, 채용과정에 대해서도 상세하게 소개해 평소 구호 활동에 관심 있는 참가자가 유익한 정보를 얻을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희정 활동가는 2017년부터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가로 합류해 최근 말라위에서 ‘이동 약품 관리자’로 활동했다. 캐틀린 도허티 활동가는 2012년부터 우간다, 에티오피아, 파키스탄 등에서 로지스티션 및 프로젝트 매니저로 활동했으며, 현재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인사부장으로 근무하며 구호 활동가 채용을 총괄하고 있다.

서울 채용 설명회는 11월 30일 동대문구 경희의료원 정보행정동 제1세미나실에서 2시에 시작하며, 부산에서는 12월 1일 동구 부산역 회의실 315호에서 2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프로그램 일부는 영어로 진행되며 참가비는 무료다. 등록은 국경없는의사회 홈페이지(https://msf.or.kr/info-sessions)에서 할 수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현장에서 바로 활동할 수 있는 우수한 의료 및 비의료 전문 인력을 상시 채용하고 있다. 2018년에는 총 22명의 한국인 구호 활동가(의사 9명, 간호사 3명, 그 외 2명, 비의료 8명)가 총 16개국(방글라데시, 카메룬,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콩고, 에티오피아, 레바논, 라이베리아, 미얀마, 니제르, 나이지리아, 팔레스타인, 시에라리온, 남아프리카공화국, 남수단, 수단, 우간다)에서 구호 활동에 참여했다.

의사, 간호사, 약사 등 의료 분야뿐 아니라 식수·위생, 보급, 전기, 기계·정비, 건축을 담당하는 로지스티션과 재정, 인력 등 행정 담당 또한 모집하고 있으며, 합격 시 인력풀에 등록되고 이후 지원자의 여건 및 현장 상황을 고려해 파견 국가와 일정이 결정된다.

한편 4만명 이상의 국경없는의사회 구호 활동가가 전 세계 인도주의 위기 현장 70여 개국, 462개 프로젝트에서 활동하고 있다. 1971년 설립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인 국경없는의사회는 독립성을 활동 원칙으로 삼아 자립적으로 의료지원 활동을 하며, 무력 분쟁, 전염병 창궐, 의료 사각지대, 자연재해 속에서 생존을 위협받는 환자에게 의료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국경없는의사회는 1999년에 노벨평화상을 수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