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정책] 행안부, 한국관광공사와 긴급재난문자, 영어·중국어로도 받도록 외국어 번역서비스 본격 실시!
상태바
[깨알정보:정책] 행안부, 한국관광공사와 긴급재난문자, 영어·중국어로도 받도록 외국어 번역서비스 본격 실시!
  • 최창훈 기자
  • 승인 2019.12.24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우먼포스트] 최창훈 기자 = 행정안전부는 10일 한국관광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뿐만 아니라 재난안전 공공서비스 분야에서도 상호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하여 이달부터 관계 중앙부처나 지자체에서 발송한 긴급재난문자를 영어와 중국어로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행안부는 지난 2014년 영문 앱인 ‘Emergency Ready’를 개발해 국내 거주 외국인 및 관광객에게 재난안전 정보 제공을 시작하여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는 긴급재난문자의 영어, 중국어 자동번역 시범서비스를 실시했다.

그러나 기술적 한계로 번역오류가 자주 발생해 본격적으로 시행하는데 어려움을 겪어 왔기때문에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외국인 관광객에게 24시간 통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한국관광공사와의 협의를 추진했다.

이에 따라 시스템 간 연계와 통역사 교육·훈련, 시범서비스 등 철저한 준비과정을 걸쳐 12월부터 본격적으로 ‘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행안부가 보유한 다양한 재난안전정보 및 교육콘텐츠를 한국관광공사가 보유한 관광자원네트워크에 활용해 외국인들에게 제공함으로써 안전한 대한민국이라는 대외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다양한 경로로 긴급재난문자 외국어 번역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내년에는 한국관광공사의 ’1330 Korea Travel Hotline‘ 앱에서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 정책과 제도, 규제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