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정책] 산림청,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시스템 ‘숲나들e’ 서비스 개시!
상태바
[깨알정보:정책] 산림청, 전국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시스템 ‘숲나들e’ 서비스 개시!
  • 최창훈 기자
  • 승인 2019.12.25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이미지 / 정책브리핑 www.korea.kr

[우먼포스트] 최창훈 기자 = 산림청은 공공서비스혁신사업의 하나로 전국의 모든 자연휴양림을 한 곳에서 예약하고 결제까지 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숲나들e’ 서비스를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밝혔다.

자연휴양림은 전국에 170개(국립 43, 공립 104, 사립 23)가 운영 중이며, 연간 약 1500만 명이 이용하고 있는 대표적인 산림휴양시설로  ‘숲나들e’에서는 유명산, 천보산, 팔공산 등 모두 147개 자연휴양림(국립 43, 공립 95, 사립 9)을 예약할 수 있다.

제암산, 산수유, 좌구산, 봉황산, 한천, 백아산, 칠갑산 자연휴양림은 순차적으로 예약이 가능해지며, 자세한 이용 방법은 네이버, 구글 등 검색포털에서 ‘숲나들e’를 검색하거나 주소창에 ‘www.foresttrip.go.kr’을 입력하면 되고 모바일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자연휴양림 통합예약 플랫폼 구축을 위해 산림정책 국민멘토단을 운영하는 등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고 이름도 국민이 직접 참여해 ‘숲나들e’로 정해졌다.

올해 3월 카카오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1월부터는 카카오의 인공지능인 카카오 i를 통해 음성 인식으로도 자연휴양림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카카오의 방대한 관광관련 데이터를 연계해 자연휴양림을 이용하는 고객에게 인근의 관광지 및 지역축제 등도 소개할 예정이다.

‘숲나들e’는 자연휴양림 검색·예약시간 단축 등의 편의성을 증진시킬 뿐만 아니라, 기존 자연휴양림 운영자들이 수기로 처리하고 있던 환불 등의 업무를 자동화했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 정책과 제도, 규제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