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종코로나 여파에 '전염병 자가진단' 앱 개발
상태바
정부, 신종코로나 여파에 '전염병 자가진단' 앱 개발
  • 우먼포스트 기자
  • 승인 2020.02.05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먼포스트] 온라인팀 = 정부가 외국에서 입국하는 모든 내외국인과 국내 잠복기, 자가 격리자들을 대상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등 전염병 관련 증상을 스스로 체크하도록 돕는 앱을 개발한다.

5일 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복지부는 자기 증상을 스스로 체크하고 결과에 따라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인 1339에 연결의 편의성을 제공하는 앱을 개발 중이다.

민주당은 "GPS 연동 등 위치정보를 수집 활용하는 앱이 아니다"라며 "증상 발현 여부를 신속히 파악하고 대응하기 위한 신속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앱 설치 여부는 강제가 아닌, 본인 동의하에 결정한다.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유사시 동선 파악은 휴대폰으로 하고 앱은 건강 체크 등 편의성을 높이는 보완 기능을 하는 차원"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