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포스트 잇] 할리우드에서 아카데미 문화, Oscar Viewing 맛보기
상태바
[포토 포스트 잇] 할리우드에서 아카데미 문화, Oscar Viewing 맛보기
  • 임계훈 문화전문기자
  • 승인 2020.02.24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ollyWood Tribute Awards & Oscar Viewing 행사
사진=행사를 마치고 다함께 위아더 월드를 부르는 일행들/임계훈 사진작가
사진 = =행사를 마치고 다함께 위아더 월드를 부르는 일행들 / 임계훈 사진작가

[우먼포스트] 임계훈 칼럼리스트 = 할리우드에서 아카데미를 경험하고 왔다고 하면 사람들은 마치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돌비씨어터에서 봉 준호 감독이 상 받는 것을 직접보고 온 줄 안다. 

그만큼 아카데미에 대해 우리 한국 사람들이 잘 모른다는 반증이다. 거기는 미국의 유명스타라고 다 들어갈 수 있는 곳이 아니다. 그래서 생긴 미국만의 독특한 문화가 바로 Oscar Viewing 행사다. 

이번에 필자는 HollyWood Tribute(회장:Don Cho, 대표:신명희)의 초청으로 HollyWood Tribute Awards & Oscar Viewing 행사에 참가했다.

미국인들에게 아카데미나 영화라는 것이 갖는 의미를 모르면 껍데기만 보는 것일 뿐이다. 평소 아카데미에 큰 관심이 없던 차 기생충 때문에 관심을 갖게 된 기자로서는 더욱 그럴 것이다.

철저히 미국적인 행사 Oscar Viewing에 참여하다

어찌 되었든간에 2019 HollyWood Tribute Ms Queen Contest에서 퀸에 선정된 이현아씨를 비롯한 수상자들과 한복업체 가연, 키즈모델 들과 함께 봉 준호감독이 골든 글로브상을 수상한 비벌리 힐튼호텔에서 열린 철저히 미국적인 행사 HollyWood Tribute Awards & Oscar Viewing행사에 참가했다. 

사진=비벌리호텔의 레드카펫장면/임계훈 작가
사진=비벌리호텔의 레드카펫 장면/임계훈 작가

비벌리 힐튼호텔에서 식전행사로 열린 레드카펫 행사 때는 할리우드의 유명 셀럽,스타, 문화인들로 북적거렸고 그들을 중계하는 방송사들의 리포터와 카메라로 인해 더욱 운신하기가 어려울 정도였다. 

사진=레드카펫에서 만난 이현아 퀸/임계훈 작가
사진=레드카펫에서 만난 이현아 퀸/임계훈 작가

한국에서 같이 간 모델들도 열심히 스타들과 촬영을 하는 등 자기만의 매력을 뽐내느라 바쁘다. 특히 한복을 입은 모델들의 인기가 많아 여기저기서 그들을 찍거나 함께 찍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사진=레드카펫에 참여중인 한국모델들 맨 우측이 퀸 이현아씨/임계훈 작가
사진=레드카펫에 참여중인 한국모델들 맨 우측이 퀸 이현아씨/임계훈 작가
사진=공연후 인사하는 키즈들/임계훈 작가
사진=공연후 인사하는 키즈들/임계훈 작가

이어지는 아카데미 시상식과 키즈 공연, 이현아 퀸을 비롯한 모델들의 런웨이 워킹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가연 한복쇼가 피날레를 장식하며 오늘의 긴 일정을 We are the World를 부르며 마쳤다.

사진=할리우드트리뷰트의 단조회장과 신명희대표/임계훈 작가
사진=할리우드 트리뷰트의 단조회장과 신명희대표/임계훈 작가
사진=인기많은 한복모델들/임계훈 작가
사진=인기많은 한복모델들/임계훈 작가

 

여러나라 모델들의 협연으로 이뤄진 패션쇼

사진=한복을 입은 모델들/임계훈 작가
사진=한복을 입은 모델들/임계훈 작가

특별히 이번 공연은 한국과 미국외 여러 나라의 외국인 모델들과의 협연이었는데 이는 We are the World를 내세우며 아시아권까지 패션문화를 확장시키려는 HollyWood Tribute 정신의 표현이기도 하다.

행사 다음날 이현아 퀸,김 중렬선생, 헤이안씨랑 한복을 입고 촬영하는 기자도 마치 영화감독처럼 큐,컷을 외치며 할리우드 거리를 당당하게 걸어 다닌 건 또 다른 즐거움이었다. 

아무래도 영화 기생충 때문 아닐까?. 

사진=할리우드거리에서 이현아 김중렬 모델/임계훈 사진작가
사진=할리우드거리에서 이현아 김중렬 모델/임계훈 사진작가
사진=할리우드거리에서 워킹중인 모델들/임계훈 작가
사진=할리우드거리에서 워킹중인 모델들/임계훈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