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팁] 대출한 책 배달하는 영등포구‘두문불출’서비스
상태바
[깨알정보:팁] 대출한 책 배달하는 영등포구‘두문불출’서비스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0.03.06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구, 코로나19 차단 위한 ‘두문불출 도서대출’ 서비스 시행
3월 31일까지 대출도서 무료배송 실시… 인당 최대 7권까지 이용가능
편리한 구립도서관 전자책 이용… 홈페이지 가입 회원이면 OK
이미지 / 최정범 기자
이미지 / 최정범 기자

[우먼포스트]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 선제적 방역 대책으로 구립도서관 전자책 이용 편의를 높임과 더불어, 대출한 도서를 무료로 집까지 배송하는 ‘두문불출 도서대출(책드림)’ 서비스를 실시한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서관 휴관 기간이 연장됨에 따라 전국 유치원·초‧중‧고교 개학 연기가 잇따라 시행되는 요즘, 학생들의 재택 독서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구민의 도서 대출 수요에 적극 부응하기 위한 탄력적 조치다. 

‘두문불출 도서대출(책드림)’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구민은 영등포구립도서관 홈페이지(www.ydplib.or.kr)에서 대출 신청을 하면 매주 수요일 발송되는 택배 서비스를 통해 대출한 책을 받아 볼 수 있다. 

구립도서관 정회원에 한해 선착순 600명에게 1인당 최대 7권까지 배송하며, 다 읽은 책은 도서관 외부 반납함을 이용해 반납하면 된다. 

한편, 구립도서관 전자책은 영등포구립도서관 홈페이지에 회원 가입 후 ‘디지털서비스’ 메뉴 내 ‘전자도서관 바로가기’를 클릭하여 이용할 수 있다. 

사진 / 영등포구청
사진 / 영등포구청

‘두문불출 도서대출(책드림)’ 서비스는 3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구민들이 집에서 편하고 안전하게 도서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라며, “위기 상황에 맞는 유연한 대처를 통해 구민들의 일상 속에서 ‘책읽는 영등포’를 실현하겠다.”라고 전했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와 지자체 정책과 제도, 규제, 생활정보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