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영등포구, 구민 위한 마스크 공급 총력 대응 나서
상태바
[코로나 19] 영등포구, 구민 위한 마스크 공급 총력 대응 나서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0.03.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까지 마스크 30만 개 구민에게 발빠르게 배부 완료
65세 이상 홀몸어르신, 임산부, 이‧미용업소 등에 긴급 지원
사회적기업, 주민봉사단체 등 긴밀한 민‧관 협업으로 마스크 물량 추가 확보
사진 = 영등포구에서 구민 위해 마스크를 공급한다. / 영등포구
사진 = 영등포구에서 구민 위해 마스크를 공급한다. / 영등포구

[우먼포스트] 박준호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구민들에게 마스크를 배부하며 지역사회 전파 차단에 선제적으로 대처한다. 

현재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함에 따라 시중 품귀 현상이 빚어져, 공적 마스크를 주 1회 1인당 2개씩 한정 판매하는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기에 이르렀다. 

이에 구는 구민들의 ‘마스크 갈증’ 해소를 위해 지금까지 마스크 37만 개를 확보, 이 중 30만여 개를 기초생활수급권자, 장애인, 노숙인, 노인복지시설, 병‧의원 등을 포함한 구민들에게 배부 완료했다. 

또한 ㈜TS트릴리온 등 지역 기업들로부터 기부받은 마스크 3만7천여 개는 65세 이상 홀몸어르신 및 임산부 등 취약계층과 식품위생업소, 세탁업소, 부동산 중개업소, 마을버스, 이‧미용업소 등 다중접촉빈도가 높은 민간 사업장에 긴급 지원했다. 아울러 지역감염 예방에 솔선수범 앞장서는 각 동 방역단, 통장에게도 배부했다. 

구는 관내 사회적기업 ‘리드릭’을 비롯한 기업들과 구매 계약을 체결하는 등 약 6만4천여 개의 마스크 물량을 추가로 확보했다. 

한편 양평동 주민 봉사단체 ‘세바퀴’에서는 자체 제작한 면마스크 300개 중 문래동 쪽방촌에 100개,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0개를 기부하는 등 구민들의 뜻있는 나눔활동도 이어지고 있다. 

구는 마스크 물량 추가 확보를 위해 ‘세바퀴’ 등 지역 봉사단체와 함께 면마스크 제작 등 협력‧지원 방안을 모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