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우먼] 올림픽 본선 진출 여자복싱, 임애지 선수
상태바
[파워우먼] 올림픽 본선 진출 여자복싱, 임애지 선수
  • 최정범 기자
  • 승인 2020.03.17 0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애지 선수, 한국 여자 복싱 최초로 올림픽 본선 진출
사진 = 올림픽 본선 진출을 기념하며 임예지 선수와 화순군수, 관계자들이 함께 하고 있다. / 화순군청
사진 = 16일 오전 화순군청에서 화순군수, 관계자들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한 임예지 선수의 '금의환향'을 기념했다. / 화순군청

[우먼포스트] 최정범 기자 = 화순 출신, 임애지 선수는 지난 9일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여성 페더급(54~57kg급) 4강전에 진출해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확보했다.

이번 임애지 선수의 한국 여자 복싱 올림픽 본선 진출은 대한민국 최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한국체대 임애지(21) 선수의 '금의환향'을 기념하며, “한국 여자 복싱의 역사를 새로 쓴 것을 축하한다,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하겠다”며 격려했다.

임 선수는 2017년 국가대표 선발대회, 대한복싱협회장배 복싱대회, 세계여자 유스복싱 선수권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일찌감치 복싱 유망주로 두각을 보였다.

임 선수는 화순중 전남기술과학고를 졸업, 현재 한국체육대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복싱체육관을 건립해 화순 지역 복싱 선수들에게 쾌적한 훈련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며 “더 나아가 전지훈련 유치와 전국대회 개최를 통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스포츠 메카 화순’ 이미지 제고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화순군은 24억 원을 투입해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에 복싱체육관(연면적 990㎡)을 건립 중이다. 올해 6월 준공할 복싱체육관에는 링 2개소, 관객석, 훈련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