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바꾸는힘] 대한사회복지회 “꼬깃꼬깃 모은 저금통 기부하는 꼬마 천사들 잇따라”
상태바
[세상을바꾸는힘] 대한사회복지회 “꼬깃꼬깃 모은 저금통 기부하는 꼬마 천사들 잇따라”
  • 최정범 기자
  • 승인 2020.03.2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이민준(5) 어린이의 저금통 후원

[우먼포스트]최정범 기자 =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사회복지법인 대한사회복지회(회장 김석현)가 어린이들의 저금통 기부와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미혼엄마와 살고 있는 이민준(5·서울 강동구) 군은 장난감을 사려고 1년간 모은 5만6430원이 든 저금통을 들고 주말인 21일 엄마와 함께 서울 역삼동 대한사회복지회를 찾았다.

김 군은 “엄마가 우리는 도움을 받아서 마스크가 많지만, 마스크 없는 아이들도 아주 많다고 해요. 좀 도와주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김 군은 ‘친구들아 우리 다 같이 힘내자’라는 내용의 짧은 동영상도 만들어 왔다.

부산 가동초 1년 남강현(6) 군과 5년 권진웅(10) 군도 고사리손으로 쓴 편지와 함께 대한사회복지회로 5만4960원이 든 저금통 2개를 소포로 보냈다. 같은 아파트에 산다는 두 소년은 삐뚤빼뚤한 글씨로 ‘힘내세요’, ‘코로나 잘 이겨내세요’라고 썼다.

얼마 전 대구의 보호치료시설 소녀들이 그린 ‘코로나 극복 희망 포스터’ 소식을 접하고 후원을 결심한 가족도 있다. 서울 송파구의 문희(41·회사원)·김민정(40·학원강사) 씨 부부는 1년간 저금통에 모은 63만여원과 직장 동료들이 함께 모은 200만원을 20일 대한사회복지회에 기부했다. 문 씨는 “어려운 환경의 소녀들이 오히려 국민들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갸륵함에 감동을 받았다”며 “지난해 아들 승택이가 태어난 뒤 좋은 일에 쓰자며 저금통을 채워왔는데 지금 그 소녀들을 돕고자 한다”고 말했다.

대한사회복지회가 운영하는 대구의 늘사랑청소년센터에 입소 중인 소녀 18명은 대구지역에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던 5일 ‘울지마요 대구, 울지마요 대한민국’ 등의 캐치프레이즈를 담은 포스터 8장을 그려 대국민 응원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 회장은 “꼬마 천사들의 따뜻한 마음씨들이 힘겨운 나날을 겪고 있는 국민들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며 “한달 가까이 고립된 생활을 하고 있는 전국의 보호시설 아이들 지원에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대한사회복지회는 1954년에 설립된 아동복지전문기관으로, 영유아에서 청소년·한부모 가정·장애인·무의탁 노인 등 소외이웃을 보호하고 지원한다.

 

※본 기사는 우리사회의 고정관념을 깨고 변화와 혁신을 이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또는 세상에 긍정적인 힘을 만들기 위해 묵묵히 자신의 일을 수행하고 있는 기관, 단체 등을 찾아 조명한 글로써, 우먼포스트와 외부 전문가들이 작성하는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작성자의 주관적 의견이 반영될 수 있으며,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