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정책] 세계 바이어 연결해 수출돕는 화상상담장 10개로 확장
상태바
[깨알정보:정책] 세계 바이어 연결해 수출돕는 화상상담장 10개로 확장
  • 우먼포스트 기자
  • 승인 2020.04.0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코트라(KOTRA) 화상상담장 / 코트라

[우먼포스트] 온라인팀  = 코트라(KOTRA)가 코로나19 이후 증가하는 비대면 해외바이어 상담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화상상담장 10곳을 추가로 운영한다. 이로써 기존 5개 상담장과 함께 15개 규모의 상담 인프라를 갖추게 됐다.

8일 코트라에 따르면 화상상담은 서울 염곡동 본사나 지방지원단을 방문하거나 기업 사무실, 자택에서도 진행할 수 있다. 무엇보다 국내기업–바이어-통역 3자 간 원활한 연결이 필수적이어서 추가로 문을 연 상담장은 3자를 조율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사진 = 코트라(KOTRA)에서 진행되는 해외바이어와 국내기업 간 화상상담회  / 코트라

코트라는 이날 상담장 개소식을 생략하고 해외바이어와 국내기업 간 화상상담회를 열었다. 미국, 일본, 러시아, 베트남, 터키, 그리스 등 해외바이어 35개사와 국내기업 70개사 간 85건 상담이 진행됐다. 세계 최대 뷰티전시회인 '2020 이탈리아 볼로냐 뷰티전'이 3월에서 9월로 연기되면서 볼로냐 전시회 바이어도 화상상담에 대체 참가했다.

수출알선 사이트 '바이코리아'에 구축된 산업별 온라인 특별전과 연계한 화상상담 주간도 진행됐다. 특히 이라크 재건 프로젝트와 관련된 현지 바이어가 상담에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특별관에 상품을 등록한 기업 중 일부에게는 이라크 전력부에 벤더 등록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도 화상상담장을 찾아 국내 참가기업을 격려했다. 성 장관은 이길범 코트라 유럽지역본부장과 화상회의를 진행하면서 유럽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듣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코트라는 2월 중순부터 국내기업 1309개사와 해외바이어 1073개사 사이에서 2343건 화상상담을 지원해 2000만 달러 규모 성과를 낸 바 있다.

코트라는 정부 산업활력 제고 대책에 발맞춰 전국 지방지원단 내 화상상담장을 45개까지 늘린다. 해외 화상상담 부스는 44개에서 2배로 확대한 88개를 구축하고, 바이코리아 내 온라인 전시장도 33개에서 연내 60개 규모로 키울 계획이다.

권평오 코트라 사장은 "코로나19로 국내기업의 해외마케팅 어려움이 커졌지만 우리 수출을 디지털 방식으로 바꿀 기회도 존재한다"며 "화상상담 적용 범위를 취·창업까지 넓히는 한편, 온라인전시회 등 비대면 마케팅 사업을 계속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와 지자체 정책과 제도, 규제, 생활정보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