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포스트 잇] '찬란한 슬픔의 봄'을 맞은 민족시인 김영랑 선생의 생가
상태바
[포토 포스트 잇] '찬란한 슬픔의 봄'을 맞은 민족시인 김영랑 선생의 생가
  • 최진아 기자
  • 승인 2020.04.20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전라남도 강진군에 위치한 김영랑 시인 생가에 봄이 내렸다. / 김서중 기자
사진 = 전라남도 강진군에 위치한 민족시인 영랑 김윤식(1903~50) 선생의 생가에 봄비가 내렸다. / 김서중 기자
사진 = 전라남도 강진군에 위치한 김영랑 시인 생가에 봄이 내렸다. / 김서중 기자
사진 = 서정시 ‘모란이 피기까지는’으로 유명한 민족시인 영랑 김윤식(1903~50) 선생의 생가에 상춘객을 기다리는 봄비가 내렸다. / 김서중 기자
사진 = 전라남도 강진군에 위치한 김영랑 시인 생가에 봄이 내렸다. / 김서중 기자
사진 = 고즈넉한 생가에 꽃봉오리가 봄비를 머금고 있다./ 김서중 기자
사진 = 전라남도 강진군에 위치한 김영랑 시인 생가에 봄이 내렸다. / 김서중 기자
사진 = 김영랑 선생의 생가에 낙화만이 찬란한 슬픔의 봄을 맞이했다. / 김서중 기자

[우먼포스트] 최진아 기자 = 전라남도 강진군에 위치한 민족시인 영랑 김윤식(1903~50) 선생의 생가에 여느 봄날과는 다르게 상춘객 없는 봄을 맞이했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김영랑 시인의 ‘모란꽃’의 한구절처럼 '찬란한 슬픔의 봄'이다. 고즈넉한 생가에 봄비가 내린 4월 중순의 주말, 선생의 노래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처럼 모두가 한마음으로 코로나로부터 자유로워질 날을 기다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