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정책] 비대면 서비스 확대, '은행서 환전 신청, 택배로 외국 돈 수령!'
상태바
[깨알정보:정책] 비대면 서비스 확대, '은행서 환전 신청, 택배로 외국 돈 수령!'
  • 김용찬 기자
  • 승인 2020.06.05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외환 서비스 혁신 방안’ 발표…해외송금도 ATM으로 가능
환전·송금업무 위탁 전면 허용…시행령 개정 9월까지 완료 계획
이미지 = 2020 외환서비스 혁신방안 이미지 = 2020 외환서비스 혁신방안
이미지 = 2020 외환서비스 혁신방안
이미지 = 2020 외환서비스 혁신방안

[우먼포스트] 김용찬기자 = 기획재정부는 지난 4일 ‘융복합·비대면 확산과 경쟁 촉진을 통한 외환 서비스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혁신안에 따라 환전사무의 위·수탁이 허용된다. 현재까지는 은행·환전영업자만 환전업 수행이 가능해 고객은 환전 신청, 대금 수령 모두 은행이나 환전영업자를 거쳐야만 가능했지만 외국환거래규정 개정으로 이제는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

은행이 환전한 외화를 택배회사나 주차장, 항공사를 통해 고객에게 전달하는 게 가능해지고, 소액 송금업자들도 ATM 운영회사와의 제휴를 통해 환전된 돈을 다른 회사 ATM으로 고객에게 전달할 수 있게 된다.

해외송금 사무의 위·수탁도 확대되어, 고객이 자택 인근 금융회사, ATM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송금신청과 대금 입금 및 수령 등 송금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며, 은행이 아닌 소액송금업자를 이용해 송금할때도 신청과 송금 모두 우체국, 새마을금고 등을 방문하거나 현지 ATM기로 할 수 있게 되었다. 

이와 함께 소액송금업자들이 외국 협력사가 아닌 국내 다른 송금업자들의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것을 허용하는 ‘송금 중개 제도’를 새로 만들고, 핀테크 기업의 환전·송금 서비스 제공 방법을 계좌 간 거래 외 ATM, 창구 거래 등으로 다양하게 인정하는 안도 마련됐다. 

또 증권사와 카드사의 환전업무 취급 범위가 넓어져 증권사가 외국인의 국내 주식투자 자금이나 상거래 결제 대금을 환전할 수 있다.

기재부는 이번 외국환 거래규정 및 시행령개정을 2단계로 진행한다. ‘거래 절차 간소화’ 관련 혁신과제는 7월 중 규정을 개정하고 기타 추진과제 및 시행령 개정사항은 후속 조치 및 법령개정 절차를 거쳐 9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와 지자체 정책과 제도, 규제, 생활정보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