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구청, 황학동 그늘막 밑 어르신 숨고르는 '쉼표의자' 설치
상태바
중구청, 황학동 그늘막 밑 어르신 숨고르는 '쉼표의자' 설치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0.06.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남지 않은 깜박깜박 파란불, 위험 무릅쓰고 횡단보도 건너는 어르신들 위한 황학동 주민들의 아이디어!
사진 = 황학동 그늘막 1개소마다 2개씩 그늘막의 주기둥에 설치된 총 18개의 '쉼표의자'는 여름철에 국한되지 않고 4계절 이용이 가능하다. / 새서울신문 블로그
사진 = 황학동 그늘막 1개소마다 2개씩 그늘막의 주기둥에 설치된 총 18개의 '쉼표의자'는 여름철에 국한되지 않고 4계절 이용이 가능하다. / 새서울신문 블로그

[우먼포스트]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중구(구청장 서양호) 황학동에서 횡단보도 신호 대기시 보행약자들이 잠시 앉아 쉬어갈 수 있는 '쉼표의자'를 설치했다. 어르신뿐만 아니라 어린이, 임산부, 장애인 등 누구나 앉아서 쉴 수 있다.

필요할 때마다 적은 힘으로 손쉽게 당겨 펴서 앉을 수 있도록 접이식으로 제작해 통행에 불편을 최소화했다. 또한 의자 부분은 고급목재로 제작해 여름철 표면 온도 상승을 막고 주위환경과 조화를 이루도록 디자인에도 신경썼다.

쉼표의자는 아프고 불편한 다리로 인해 상대적으로 횡단보도 대기시간이 길게 느껴지는 어르신 등 보행약자를 위한 황학동 주민들의 배려에서 나온 아이디어로, 잠시나마 휴식을 제공하고 무단횡단이나 신호 위반 등을 예방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황학동에 거주하는 박모 어르신(여, 72세)은 평소 허리가 좋지 않아 신호등을 기다리는 시간이 한없이 길게 느껴졌는데, 이제는 쉼표의자에 앉아 편하게 기다린다며 연신 고마움을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