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양육부담 해소 위해 행정력 집중
상태바
강화군, 양육부담 해소 위해 행정력 집중
  • 김용찬 기자
  • 승인 2020.06.15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최고수준 출산장려금 지급·대형 키즈카페 건립
사진 = 강화군 남부권역 키즈카페,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강화군 제공)
사진 = 강화군 남부권역 키즈카페,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강화군 제공)

[우먼포스트] 김용찬 기자 = 저출산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육아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강화군의 행보가 눈길을 끌고 있다.

강화군은 수도권 최고 수준으로 출산장려금을 지원하고 있다. 첫째 출산은 200만원, 둘째 500만원, 셋째 1000만원, 넷째 이상은 2000만원을 지급해 경제적으로 뒷받침한다.

또한 ▲풍진, 빈혈검사 등 초기 혈액검사 ▲엽산제, 철분제 등의 영양제 ▲구강검진, 구강용품 등의 구강관리 ▲튼 살 크림 등의 임신용품 등을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지원해 모든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돕고 있다.

부족한 어린이 시설의 보강을 위해서는 내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남산리에 지상 6층, 지하 2층 연면적 8904㎡ 규모의 어린이 실내놀이터 등 시설을 갖춘 복합커뮤니티 센터를 건립해 온가족이 함께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남부권역에는 아이와 부모가 함께 힐링할 수 있는 최고 시설의 키즈카페가 들어서게 된다. 지상 3층, 연면적 998㎡ 규모의 어린이 실내놀이시설, 맘카페, 문화공연장, 다목적 강당 등을 갖추고 올해 10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한창이다.

아울러 여름철 아이들이 집 근처에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무료 물놀이장을 운영한다. 선원면 신정체육공원에 어린이 물놀이장을 올해 준공하고 강화공설운동장 풋살장에 어린이 전용 물놀이장을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전국 최초로 결식 우려 아동에 대한 급식대상을 중위소득 100%로 확대했다. 군에서 자체 발급한 카드로 편의점, 식당 등 가맹업체에서 월 13만5000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보호자가 식사를 차려주기 어려운 맞벌이 가정 등의 아동들을 적극적으로 보호하고 있다.

어린이집 보육환경을 위해서도 전국 최고 수준의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 미지원 시설에 차액보육료를 지원하고, 우수한 보육교직원을 유치하기 위해 각종 복지수당 등을 추가로 지급하고 있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임신부터 육아까지 복잡하고 다양한 정책들을 유기적으로 연결해 군민들이 겪는 출산과 양육의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