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정책] 금천구, 소상공인 위한 600억 무담보 특별대출, 1년간 이자 전액지원
상태바
[깨알정보:정책] 금천구, 소상공인 위한 600억 무담보 특별대출, 1년간 이자 전액지원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0.07.01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일부터 ‘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에서 접수 시작
유성훈 구청장, 골목현장에서 청취한 애로사항을 사업으로 추진
무담보 대출, 폭넓은 지원 위해 대상 신용등급 9등급까지 확대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자금난 해소 목적
이미지/픽사베이
이미지/픽사베이

[우먼포스트] 박준호 SNS 전문기자 =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자금난을 해소하기 위해 600억 규모의 소액대출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지난 6월 22일(월), 26일(금) 서울신용보증재단, 우리은행과 각각  업무협약을 맺고, 7월 1일(수)부터 금천구 골목경제지원센터를 통해 ‘금천형 소상공인 특별신용보증대출’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영업을 시작한지 3개월 이상된 금천구 소재 소상공인이며,  업체당 1천~ 3천만 원 이내, 1년 거치, 4년 균등분활상환을 조건으로 지원한다.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상황을 고려해 대출일로부터 1년간은 구에서 이자를 전액지원하며, 이후에는 연 2% 정도의 저금리로 자금을 운영한다.

앞서 구는 지난 4월 코로나19 대응 민생경제종합대책을 수립, 각 분야 소상공인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제도권 대출이 어려워 자금난에 허덕이는 상인들의 고충을 들었다.

이에 구는 지난 4월 추경 예산으로 50억을 편성하고, 경제 유관기관들과 협력해 소상공인에게 총 600억까지 무이자(1년), 무담보로 융자를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다.

융자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7월 1일(수)부터 24일(금)까지 금천구청 12층 골목경제지원센터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7월 27일(월) 이후부터 600억 자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역 내 우리은행 지점에서 신청 가능하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지난 몇 달간 골목현장을 돌아다니며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한 결과 대출받기가 힘들다는 의견이 제일 많았다”며 “이번 소상공인 융자지원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자금난이 해소되고, 골목경제에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와 지자체 정책과 제도, 규제, 생활정보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