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찾아가는 온라인 NGE 교실
상태바
영등포구, 찾아가는 온라인 NGE 교실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0.07.2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강사진이 진행하는 창의성 개발 프로그램…초‧중 20개교 선착순 모집
비대면 메이키메이키 코딩교실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 게임’ 제작 체험
화상 앱 이용해 집 또는 학교에서 쉽고 재미있게 수업 참여
사진 = 찾아가는 온라인 NGE 교실 / 영등포구청
사진 = 찾아가는 온라인 NGE 교실 / 영등포구청

[우먼포스트]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영등포 (구청장 채현일)가 지역 초‧중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온라인 NGE 교실’ 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는 2018년 ‘학교로 찾아가는 IoT(사물인터넷) 교실’을 시범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에 2019년에는 ‘찾아가는 NGE(New Generation Education)교실’로 이를 확대해 운영했다.

지역 20개 초‧중학교 학생 903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공기정화 스마트화분 메이커 활동’ 교육 및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혼합현실(MR) 체험활동 수업을 실시, 학생들의 과학에 대한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온라인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화상 앱을 이용한 실시간 비대면 프로그램, ‘찾아가는 온라인 NGE 교실’이 그것이다.

프로그램 참가 학생들은 각자 집 또는 교실에서 화상 앱을 이용해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프로그램은 총 2차에 걸쳐 진행되며, 차수별로 10개 학교씩 총 20개 학교를 선착순 모집한다. 초등학교 4~6학년과 중학교 1~3학년이 대상이다.

1차는 지난 20일까지 접수했으며 다음달 8월 28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2차 모집 기간은 9월 1일부터 11일까지며, 수업은 별도의 참가비 없이 무료로 진행된다.

교육명은 ‘비대면 메이키메이키 코딩교실’이다. 구 융합인재교육센터 소속 전문 강사진의 지도 아래 창의성을 개발하는 피지컬 컴퓨터 도구 ‘메이키메이키’와 블록코딩 프로그램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교육으로서, 코로나 바이러스 퇴치 게임 제작 과정이 주된 내용이다.

학생들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대표되는 사회적 문제를 퇴치하는 게임 제작을 체험하며 사회적 문제에 대한 창의적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이로써 미래 사회에 적합한 창의융합형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취지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전환기에 과학꿈나무의 미래를 활짝 열어 줄 융합인재교육의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의 꿈과 끼를 마음껏 펼칠 수 있게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