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 포스트 잇] 부산 동례구, 반려동물 동반외출 지도·계도 부문 공공일자리 제공
상태바
[잡 포스트 잇] 부산 동례구, 반려동물 동반외출 지도·계도 부문 공공일자리 제공
  • 김준원 기자
  • 승인 2020.07.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Pixabay
이미지/Pixabay

[우먼포스트] 김준원 기자 =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코로나19로 인한 고용위기 극복 및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취업 취약계층과 실직자 등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코로나19 극복 부산희망일자리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참여대상은 저소득층, 장애인 등 취업 취약계층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인한 실직자, 휴‧폐업자, 특수고용직‧프리랜서 등이며, 시간당 8,590원(최저임금)의 급여와 4대 보험료가 지급된다. 다만, 긴급하게 생계지원이 필요한 사람을 우선 선발하기 위해 다른 일자리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경우 등에는 참여가 제한된다.

사업내용은 코로나19로 인한 새로운 공공수요에 대응하면서 지역경제 회복지원을 위해 생활방역 지원, 공공휴식공간 개선, 문화예술 환경개선, 공공업무 긴급지원, 청년지원 등 10개 유형이다.

부산시는 그간 구·군, 관계기관 등과 여러 차례 수요발굴을 통해 부산시 직접 추진(모집)사업 5,422명, 16개 구군 추진사업 14,916명 등 총 20,338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군 추진(모집)사업 중에서는 반려동물 동반외출 지도·계도(동래구), 낚시통제구역 지도(해운대구), 소소한 야학의 행복지원(금정구), 장난감 대여사업 지원(사상구) 등 해당 자치구 특성에 맞춘 사업들이 눈에 띈다.

부산희망일자리사업은 7월 13일 부산시와 구·군 동시 공고를 통해 시작한다. 부산시 직접 추진사업은 온라인과 현장접수를 병행하여 모집하나, 구‧군 직접 추진사업은 구군 실정에 따라 온라인 접수를 하지 않는 곳도 있고 구‧군별 내용에 차이도 있으므로 구‧군별 공고문을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

부산시 직접 추진사업은 7월 15일 오전 9시부터 온라인(부산일자리정보망 또는 희망일자리부산.kr) 접수를 시작으로 7월 24일 오후 6시까지 참여자를 모집한다. 현장접수는 시청 1층 대강당 로비에서 7월 17일 오전 9시부터 하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요일제(생년 끝자리 기준)로 접수한다. 구·군 집적 추진사업은 거주지 동주민센터에 접수하면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시장권한대행은 “지난 4월 22일 정부종합대책 발표 이후 더 많은 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구·군과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이 협력하여 일자리를 발굴한 결과 경기,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세 번째로 많은 일자리를 시민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사업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사업진행 중에도 계속 새로운 일자리를 발굴·조정해 나갈 계획이며, 생계난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조속히 사업에 투입될 수 있도록 사업추진 속도감은 높이고, 준비는 더욱 철저히 해나가겠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