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정책] 서대문구, 방과후 안전놀이 가능한 우리동네키움센터 '친구랑' 개원
상태바
[깨알정보:정책] 서대문구, 방과후 안전놀이 가능한 우리동네키움센터 '친구랑' 개원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0.11.0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 11월 9일 연희동에 개원
지난해 6월 북가좌1동에 이은 2호 센터
올 연말 홍제3동과 홍은2동, 또한 내년 신규 3곳 추가 개원 예정
사진 = 학교 끝나면 친구랑에서 안전하게 놀아요 / 서대문구청장
사진 = 학교 끝나면 친구랑에서 안전하게 놀아요 / 서대문구청장

[우먼포스트]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서대문구가 지역사회 내 촘촘한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연희동에 초등학생 돌봄기관인 우리동네키움센터 ‘친구랑’을 조성하고 11월 9일 개원한다.

지난해 6월 북가좌1동에 이어 서대문구에서 두 번째로 문을 여는 이곳은 인근 지역의 어린이들에게 상시, 일시, 긴급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는 올해 4월 서대문구 공간선정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연희초등학교 인근의 한 건물 2층(연희로 139-5)을 임차하고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했다.

연희동 우리동네키움센터는 돌봄전용면적 89.11㎡, 교사실 등 지원면적 40.55㎡로 이뤄져 있다.

구는 센터 수탁법인으로 선정된 한솔교육희망재단을 통해 이용 아동을 모집하고 운영 프로그램을 점검하는 등 개원에 차질이 없도록 준비해 왔다.

이 센터는 학기 중 평일 오후 1시부터 저녁 7시까지 유료(월 5만 원)로 운영된다. 방학 중에는 운영 시간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변경된다.

정원은 매일 이용하는 ‘상시 돌봄 아동’ 20명, 필요시에만 이용하는 ‘일시 돌봄 아동’ 5명으로 최대 25명이다.

구는 현재 설계용역이 완료돼 리모델링 공사 중인 홍제3동키움센터와 홍은2동키움센터도 올 연말에 개원할 예정이다

또한 내년에도 아동인구와 맞벌이가구 등을 감안해 돌봄수요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3곳에 센터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이들 센터를 이용하면 방과 후 보호자 퇴근 시간까지 방치되거나 학원을 돌아야했던 어린이들이 안전한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된다.

 

※ 본 기사는 우먼포스트의 독자들을 위해 삶의 지혜가 되는 정부와 지자체 정책과 제도, 규제, 생활정보 등을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게 정리한 기획기사입니다. 따라서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