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가족부, 코로나로 인한 위기청소년 보호․지원을 강화
상태바
여성가족부, 코로나로 인한 위기청소년 보호․지원을 강화
  • 김용찬 기자
  • 승인 2021.01.0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단기 보호기간 구분을 없애고 청소년의 상황에 맞게 입소기간 탄력적 운영
쉼터 퇴소 시 자립지원 수당 신규 지원(1인당 월 30만 원, 36개월)
이미지 = 여성 가족부
이미지 = 여성 가족부

[우먼포스트] 김용찬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은 8일(금), 코로나19 상황에서 청소년쉼터 입소청소년의 생활환경과 방역체계를 살피기 위해 서울시립일시청소년쉼터를 방문한다. 

이날 현장 방문에서는 가출 등 위기청소년을 발견하여 보호하는 과정에서 이루어지는 방역조치와 시설 운영 중에 발생할 수 있는 긴급상황에 대한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한다.

여성가족부는 전국 135개 청소년쉼터 운영을 통해 가출 등 위기청소년을 발견하고 보호․지원하고 있다.

청소년상담1388, 사이버‧거리상담 등 다양한 방식으로 위기청소년을 조기 발견하고 상담과 관련기관에 연계 및 보호가 필요한 청소년에 대해서는 쉼터 입소를 통해 생활‧학업‧의료 및 자립을 지원해 왔다.

특히, 작년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하여 비대면 상담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인력을 증원하여 ‘찾아가는 온라인 상담’을 확대 추진하였다.

이미지 = 비대면 상담 실적/여성가족부
이미지 = 비대면 상담 실적/여성가족부

여성가족부는 코로나19 상황으로 특히 가출청소년이 범죄의 표적이 될 수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기청소년 보호‧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쉼터 운영을 단기(3개월) 및 중장기(3년) 보호기간으로 구분하던 것을 청소년의 상황 맞게 입소할 수 있도록 장․단기를 통합하여 청소년이 한 쉼터에서 퇴소 시까지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개선을 추진 중이다.

또한 시설을 퇴소하는 청소년의 안정적인 자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부터 자립지원 수당을 신규로 지원한다.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은 “코로나19 상황이 위기청소년의 취약성을 가중시키고 있다.”라며, 

“쉼터 확충 등 인프라를 확대하고 관련기관 간 정보 연계를 통한 위기청소년 안전망을 강화하여 청소년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