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비 채권 회수 강화
상태바
양육비 채권 회수 강화
  • 김용찬 기자
  • 승인 2021.01.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 국무회의 의결
양육비 채무자의 국세·지방세와 토지·건물 자료 제공, 한시적 양육비 긴급지원액 등 신속한 채권 회수
이미지 = 여성 가족부
이미지 = 여성 가족부

[우먼포스트] 김용찬 기자 = 앞으로 양육비 채무자의 양육비 지급능력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국세·지방세와 토지·건물에 대한 자료의 범위를 구체적으로 특정하여 관계기관에 요청하면 자료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양육비 이행확보 및 지원에 관한 법률 시행령」일부개정안이 19일(화) 오전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소득·재산에 대한 요청자료 범위가 불명확하여 건축물대장, 토지대장, 건설기계 등록원부 등 일부 자료만 관계기관의 협조를 통해 제공받아 양육비 채무자의 소득·재산 확인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번 법령 개정으로 국세·지방세와 토지·건물에 대한 구체적 자료제공이 가능하도록 제도가 개선되어 정부가 한시적 양육비를 긴급지원한 후 채무자로부터 긴급지원액을 징수하는 데 있어 신속한 소득·재산 조회를 통해 소득·재산 압류, 강제매각 등이 가능하게 되었다.

2020년도에 양육비 채무자로부터 양육비를 받지 못해 어려움에 처한 양육비 이행 신청 가족을 대상으로 한 ‘한시적 양육비 긴급지원*’은 총 2억 69백만 원으로, 245명의 미성년 자녀에게 지원이 이뤄졌다. 

한편, 지난 번 법률 개정(‘20.6.9. 공포, ’21.6.10. 시행)으로 정부가 한시적 양육비를 긴급지원한 경우 양육비 채무자의 동의 없이도 신용정보·보험정보를 관계기관에 요청할 수 있도록 하고, 양육비 채무자가 긴급지원액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 국세 체납처분의 예에 따라 징수하도록 한 바 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양육비 채무자의 소득·재산 조사 및 징수에 대한 제도개선으로 채권 회수율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양육비 이행지원 제도의 실효성을 높이고 비양육부‧모의 양육비 이행률을 높이는 노력을 기울여 한부모가족들이 안정적으로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