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다양한 가족 포용할 가족정책 만들어"
상태바
여가부"다양한 가족 포용할 가족정책 만들어"
  • 김용찬 기자
  • 승인 2021.01.22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 “2025 세상 모든 가족 함께”」마련을 위한 공청회 개최
1인가구 증가(’10년 23.9%→’19년 30.2%), 부부와 미혼자녀
가구비중 감소(’10년 37.0%→’19년 29.8%)등 가구규모 축소 및 가족형태 다양화
가족 다양성 인정, 평등하게 돌보는 사회’를 목표로 정책과제 설정
사회 각 분야 의견수렴, 관계부처 협의 거쳐 3월 중 국무회의 심의·확정 예정
이미지
이미지

[우먼포스트] 김용찬 기자 = 여성가족부(장관 정영애)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원장 문유경)과 함께 오는 26일(화) 오후 2시,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 수립에 앞서 사회 각 분야의 의견을 듣기 위해 가족정책 전문가와 관련 단체,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비대면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여성가족부는 2004년「건강가정기본법」제정 이후, 매 5년마다 가족 내에서의 평등과 일‧생활 균형을 지향하며 가족구성원 모두 행복하고 평등한 사회를 만드는 데 중점을 둔 종합대책을 수립하여 추진해 왔다.

우리사회의 1인 가구는 급격히 증가(’10년 23.9%→’19년 30.2%)한 반면 전형적 가족으로 인식되어 왔던 ‘부부와 미혼자녀’ 가구 비중은 감소(’10년 37.0%→’19년 29.8%)하고 있으며, 또한, 집단으로서의 가족중심 문화에서 벗어나 가족구성원의 개인권리에 대한 인식이 증대하고 있다.

일을 우선시하던 사회에서 일과 가정의 균형을 중시하는 사회로 전환하는 가운데, 20ㆍ30세대는 ‘일’과 ‘개인생활’을 우선시 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가족변화를 반영하여, 제4차 기본계획(안)(2021~2025)은 지난해 3월부터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함께 전문가 및 관계기관 등이 참여하는 연수회, 자문회의 등을 거치고 각계 의견을 반영하여 마련되었다.

이번 공청회에서 논의될「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안)」은 “2025 세상 모든 가족 함께” ‘모든 가족, 모든 구성원을 존중하는 사회’ 라는 비전 아래, ‘가족 다양성 인정, 평등하게 돌보는 사회’를 목표로 4개 영역별로 정책 다양한 가족 변화에 대응하는 정책과제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여성가족부는 이번 공청회에서 논의된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관계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오는 3월 중 국무회의 심의를 통해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안)」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문유경 한국여성정책연구원장은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이 돌봄권을 보장하는 일터 조성은 물론, 여성과 남성 모두가 평등하게 일하고 돌보는 사회 실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제4차 건강가정기본계획은 가족 다양성 증가를 반영하여 모든 가족이 차별 없이 존중받고 정책에서 배제되지 않는 여건 조성에 초점을 두었다.”라며, “지역사회 기반의 통합적 가족서비스를 확대하고, 남녀 모두의 일하고 돌볼 권리 보장을 위한 성평등 관점의 정책을 강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