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피,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츄즈 투 챌린지’ 캠페인 동참
상태바
사노피, 세계 여성의 날 맞아 ‘츄즈 투 챌린지’ 캠페인 동참
  • 최정범 기자
  • 승인 2021.03.08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성 가치 확산을 위한 지속적인 활동 펼쳐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배경은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박희경 사노피 젠자임 사업부 대표, 박선미 홍보부 전무, 김은주 인사부 부사장이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츄즈 투 챌린지에 동참했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배경은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박희경 사노피 젠자임 사업부 대표, 박선미 홍보부 전무, 김은주 인사부 부사장이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츄즈 투 챌린지에 동참했다

[우먼포스트] 최정범  =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Sanofi)의 한국법인인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가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츄즈 투 챌린지(Choose To Challenge)’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츄즈 투 챌린지’는 2021년 세계 여성의 날 글로벌 캠페인의 공식 슬로건으로, ‘변화는 도전으로부터 온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사노피 글로벌 본사는 손을 높게 드는 포즈의 사진과 함께 다양성 향상을 위한 도전 의지를 담은 포스팅을 #ChooseToChallenge, #IWD2021 해시태그를 넣어 SNS에 게재하는 캠페인에 참여했다. 지난 26일(파리 시간 기준)부터 이달 8일까지 진행된 이번 캠페인에는 국내 임직원을 포함한 전 세계 사노피 임직원들이 참여해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동참했다.

사노피는 다양성과 포용성을 기업 문화의 중요한 요소 중 하나로 보고, 이를 강화하기 위한 프로그램과 시도를 진행해 오고 있다. 국내에서는 다양성 위원회를 구성해 다양성을 강화할 방법을 고민하고 매년 실용적인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사노피 한국법인의 여성 직원 비율은 전체 임직원의 약 46%, 여성 임원 비율은 약 70%에 달한다.

사노피는 2021년부터는 다양성의 정의를 확대하고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참여해 의견과 경험을 나누고 건의할 수 있는 ‘다양성 클럽’을 새롭게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영업부서와 내근 부서 간에 서로 업무를 바꿔 1년간 근무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세일즈-내근직 순환 보직제도’ 도 새롭게 도입한다.

사노피 배경은 대표는 “다양성과 포용성은 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라며, “회사 차원에서 지속해서 관심을 가져온 덕분에 한국에서는 직원들의 성별 균형을 우수하게 유지하고 있으며 한발 더 나아가 육아를 병행해야 하는 직원들, 서로 다른 세대의 직원들, 다양한 경험을 가진 직원들이 다양성을 강점으로 서로 협력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여성의 날은 여성의 지휘 향상과 권익 보호를 위한 날로, 1908년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근로 여건 개선과 참정권 등을 요구하며 궐기한 것에서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