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 성료
상태바
무역협회,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 성료
  • 김준원 기자
  • 승인 2021.03.1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인도네시아 등 6개국 바이어 참가
사진=한국무역협회가 17일 개최한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기업 관계자들이 화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무역협회
사진=한국무역협회가 17일 개최한 '유아용품 화상 수출상담회'에 참가한 기업 관계자들이 화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무역협회

[우먼포스트] 김준원  기자 = 한국무역협회가 지난 17일 코엑스에서 '유야용품 화상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상담회는 지난해 국내 합계출산율이 0.84명까지 감소하고, 신생아 수 또한 27만여명으로 사상 최저를 기록하는 등 유아용품 내수시장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관련 업계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아 제한 정책을 폐지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과 계속해서 인구가 증가하는 추세인 동남아시아 국가를 유망시장으로 판단하고 해당국 바이어를 중점 섭외했다.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6개국 바이어 17개사가 참가해 국내 유아용품 기업 25개사와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상담회에 참여한 한 유아용 카시트 전문 제조기업 해외영업팀장은 "필리핀은 오는 7월부터 12세 이하 어린이의 카시트 착용이 의무화될 예정"이라며 "글로벌 기업들과 주요 자동차 브랜드들도 주목하는 시장인 만큼 적극적으로 영업에 나서 필리핀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김현철 무협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출산율 및 신생아 수 감소, 코로나19로 인한 관련 전시회 연기 및 취소 등으로 유아용품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면서 수출도 덩달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이 해외시장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다각도로 고민하고 수출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