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영향, 자외선지수까지...‘날씨알리미 앱’
상태바
폭염영향, 자외선지수까지...‘날씨알리미 앱’
  • 우먼포스트 기자
  • 승인 2021.05.31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원하는 지역의 폭염 영향예보, 자외선지수 알림서비스 시작
이미지=영향예보, 생활기상지수 수신 설정 및 알림서비스 메시지 예시/기상청
이미지=영향예보, 생활기상지수 수신 설정 및 알림서비스 메시지 예시/기상청

[우먼포스트]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여름철을 대비하여 31일부터 ‘날씨알리미 앱’을 통해 폭염영향예보와 자외선지수를 알려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알림서비스는 현재 위치와 직접 선택한 관심지역의 영향예보나 생활기상지수 정보가 발표되면 알림 정보를 받을 수 있다.

그동안 방재담당자와 취약계층 관리자에게 문자서비스를 통해 정보를 제공하였으나, 이번 알림서비스 확대로 날씨알리미 앱을 설치한 국민 누구나 맞춤형 정보를 직접 받을 수 있다.

폭염영향예보는 ‘보건 분야 일반인 위험 수준이 관심 단계 이상’일 경우, 자외선지수는 ‘매우 높음’ 또는 ‘위험’ 예상 시 하루 전에 미리 제공한다.

수신 방법은 날씨알리미 앱 알림 설정 메뉴(영향예보 수신, 생활기상지수 수신)에서 내가 원하는 동네(현재 위치 포함 최대 3개)와 수신 여부를 선택하면 된다.

간략한 텍스트 위주의 기존 문자서비스와 달리, 위험 수준별 상세 대응 요령도 함께 제공되어 누구나 실생활에서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상세정보(그래픽 분포도, 전국 현황 등)와 함께 누리집과 연계하여 종합적인 날씨 정보를 이용할 수 있게 하였다.

이번 영향예보와 생활기상정보의 날씨알리미 앱 알림서비스를 통해 더욱 다양한 정보 전달이 가능해져, 국민의 생활안전과 건강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계절 특성에 맞추어 겨울철에는 ‘한파영향예보’와 ‘동파가능지수’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앞으로도 날씨알리미 앱을 통해 다양한 기상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여, 국민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상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