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 코로나 블루 심리적 방역 프로젝트 2탄 ‘마음치유학교’
상태바
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 코로나 블루 심리적 방역 프로젝트 2탄 ‘마음치유학교’
  • 백상훈 기자
  • 승인 2021.06.1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 마음치유학교 참여자들

[우먼포스트] 백상훈 기자 =고양파주범죄피해자지원센터(이사장 김상래)는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피해자들의 일상 회복과 관계 회복을 위해 무력감을 이겨내고 정서적인 안정을 찾는 ‘마음치유학교’를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와 우울감(blue)이 합쳐진 신조어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그동안과는 다른 일상을 보내며 생긴 무기력증 우울감을 뜻하는 말이다. 특히 코로나19가 신체적, 육체적 건강에 대한 위협이라면 코로나 블루는 정신건강에 위협이 되는 요소라 할 수 있다.

이에 센터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과 정신적 스트레스를 이겨내고 심리적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음치유학교’ 안에서 펼쳐 나갈 예정이다.

조영곤 사무처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제한된 공간 내 가족 갈등이 증가하는 가운데 피해자들의 신체활동 저하·불안·고립에서 벗어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적 상호작용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고양·파주 범죄피해자지원센터는 범죄피해자들의 인권 보장과 피해 회복을 목적으로 설립됐으며 범죄로 피해를 입은 사람 및 유가족을 대상으로 신체적, 재산적, 정신적 피해 등을 지원하고 전화 상담과 온라인 상담을 통해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