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알정보] 걱정 없는 안심 등굣길…영등포구, 개학 맞이 통학로 일제정비 추진
상태바
[깨알정보] 걱정 없는 안심 등굣길…영등포구, 개학 맞이 통학로 일제정비 추진
  •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승인 2021.09.1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3일부터 9월 10일까지 관내 학교 주변 일제정비 실시
노후 간판, 불법 현수막, 청소년 유해광고물, 노상적치물 등 보행환경 저해요인 중점 정비
아이들의 통학로 안전 확보, 도시 미관 개선해 쾌적한 보행 환경 조성
사진 = 개학기 통학로 일제정비 실시 / 영등포구청
사진 = 개학기 통학로 일제정비 실시 / 영등포구청

[우먼포스트] 박준호 SNS 전문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가을 개학기를 맞아 관내 학교 주변 유해 환경에 대한 일제정비를 실시하며 안전 통학로 만들기에 나섰다.

청소년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요소들을 사전에 제거하여 학부모와 학생 모두 안심할 수 있는 통학길을 조성하고, 주민들에게 쾌적한 보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함이다.

구는 지난달 23일부터 9월 10일까지 관내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주변은 물론, 학생들의 통학 시 안전 관리가 필요한 인접구역까지 정비 범위를 확대해 집중 단속을 벌였다.

중점 정비대상은 안전사고가 우려되는 낡고 오래된 간판과 통행을 방해하는 불법 현수막, 선정적인 내용의 청소년 유해광고물, 통학로 보행환경을 해치는 노상적치물 등이다.

구는 추락 사고의 위험이 높은 노후된 불법 간판은 업주의 자진정비를 유도하고,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는 입간판, 현수막, 전단 등은 현장에서 즉시 수거 및 폐기 조치했다.
음란․퇴폐적인 유해광고물의 경우, 전단, 명함광고 등 선정적인 선전물을 무분별하게 배포하지 못하도록 광고 업체에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철저한 단속에 나섰다.

또한 도시 미관을 해치고 안전에 지장을 주는 노상적치물은 발견 즉시 이전 또는 수거하는 등 행정조치를 하고, 불법 노점에 대해서도 집중 단속하여 학생들의 보행안전을 확보하는 데 주력했다.

한편 구는 ▲불법광고물 및 노상적치물 야간‧주말 특별 정비활동 ▲벽보 및 현수막 수거보상제 ▲광고물 흔적 지우기 사업 등을 추진하며 보행 친화적 거리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에는 서울시 옥외광고 수준향상 평가에서 우수 자치구로 선정, 2021년도 간판개선사업 예산지원 인센티브와 더불어 우수기관 표창을 받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학부모는 안심하고 학교를 보내고, 아이들도 걱정 없이 등․하교 할 수 있는 보행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학교와 유치원 주변에 대한 집중적인 점검을 실시했다”라며 “앞으로도 불법광고물 및 노상적치물 근절에 앞장서, 탁트인 영등포에 걸맞은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주거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